통일부 “억류근로자 해결위한 ‘회담 격상’ 계획 없다”

통일부는 3일 억류근로자 문제 해결을 위한 개성공단 실무회담 이상의 남북대화의 틀을 격상할 계획이 현재로서는 없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실무회담의 틀을 벗어나 장관급 회담 등 남북 고위급 접촉으로 억류 근로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실무회담을 통해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변인은 “3차 실무회담 결과가 회담의 수준, 틀의 문제인지 남북 양측의 기본적인 입장차 때문인지는 좀 더 분석해봐야 한다”며 “그것은(회담 격상은) 전반적인 남북관계 상황, 북한측의 입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하는 사항”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물론 남북관계가 빨리 정상궤도에 진입해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것이 바람직하겠지만 북한이 지난해 3월 이후 회담과 연락채널을 차단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천 대변인은 “유씨 문제의 경우 협상 대상이라기보다는 북한이 빨리 석방 조치를 취해야 하는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며 유씨 문제 해법을 위한 회담 격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어 “억류 근로자 문제 해결을 위해 통일부뿐만 아니라 정부 전체가 노력하고 있다”며 “어제 유명환 외교부 장관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유씨 문제를 거론하겠다는 것도 이 같은 외교적 노력의 일환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개성공단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나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나 북한이 이러한 긴장을 고조시키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