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송민순 회고록’ 관련 내부 자료 조사중”

통일부는 2007년 노무현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내부 자료를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당시 통일부가 기권을 주장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2007년이면 벌써 10년 가까이 됐기 때문에 관련된 기록들이 기록과로 넘어가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을 통해 통일부가 당시 결의안 표결을 놓고 기권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기록을 찾아보고, 입장을 정리해서 발표할 계획이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그 문제의 핵심은 통일부 입장이 중요한 게 아니다”면서 “문제의 핵심은 다른 곳에 있기 때문에 우리의 기록을 검토해 보고 우리가 그때 입장을 어떻게 정했는지는 살펴보겠지만, 그것이 이 논란의 핵심은 아니라고 본다”고 신중한 답변을 내놓았다.

또한 정 대변인은 ‘일반적 차원에서 당시 상황에 따라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할 수도 있는 상황이 된다면 그렇게 할 수도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지금 상황에서 과거를 생각해볼 수 없어서 정확한 답을 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대변인은 지난 7월 말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북한이 내년 말까지 두 번의 핵실험을 준비 중’이라고 언급했다는 국내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정보가 없다”고 답변했다.

또한 ‘숙청설’이 제기됐던 북한의 궁석웅 전 외무성 부상이 ‘명예손님’ 신분으로 평양에서 열린 외교단 체육경기를 관람했다는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와 관련 “8월 14일 북한 매체에 나온 이후 행적에 대해서는 아직은 알 수 없다”면서 “(숙청설 보도로) 화제의 인물이 됐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