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세작’ 발언 김용갑 의원에 사과 요구

통일부는 25일 대변인 성명을 내고 전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서 이종석(李鍾奭) 장관을 세작, 즉 간첩으로 비유한 한나라당 김용갑(金容甲)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통일부는 성명에서 “김 의원의 발언은 국회 면책특권을 빌어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국무위원에 대한 황당무계한 발언을 통해 국민적 불신을 야기함으로써 국가기강을 흔들 수 있는 행위이자 있을 수 없는 인격모독에 해당되는 발언”이라며 “나아가 이는 국회의 권위를 훼손시키고 국회의원 본인의 품위에도 어긋나는 발언으로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국민 다수가 찬성하고 있는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문제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국무위원을 간첩으로 비유하는 등 극단적 발언을 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본인의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25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김용갑 의원의 발언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깊이 우려하면서 이에 대한 분명한 대응책이 있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성명을 낸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전날 통외통위에서 전시 작전통제권 문제와 관련한 질의를 하는 와중에 세간의 말이라며 통일부 장관을 TV 드라마 ’주몽’에 나오는 세작으로 비유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