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서해평화위 운영방안, 현지조사 폭넓게 논의”

▲ 제1차 남북경제협력공동위에서 회동한 남측 권오규 부총리(우측) 북측 전승훈 부총리

남북은 제1차 경제협력공동위원회 이틀째인 5일 양측이 전날 전체회의에서 제시한 기본입장을 중심으로 분야별 의제에 위원접촉을 진행중이다.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남북 대표단은 오전 9시10분 경부터 조선·해운, 보건·의료, 철도·도로 등 3개 분야의 위원접촉을 진행중”이라며 “총리회담 합의사항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선·해운 분야 실무접촉의 경우 2차 현지조사때 중점 점검 해야될 분야가 어떤 것이고 일정은 어떻게 할 것인지, 조선 협력사업의 투자를 위해 제도적 뒷받침 어떻게 할지에 대한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앞서 4일 저녁 10시에 ‘서해평화협력추진위원회’와 ‘개성공단협력분과위원회’ 구성.운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국장급 위원으로 구성된 실무접촉을 진행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서해평화위는 운영방안과 현지조사방안 등 폭넓게 논의했고.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서는 3통(통행.통신.통관)문제 해결과 북측 근로자 적기에 공급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광범위하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남측은 전날 전체회의에서 세계경제 환경의 변화 추세와 남측의 경제개발 경험을 간략히 소개하면서 북측이 비교우위를 갖는 생산요소를 활용한 수출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이를 지원하는 방안을 남북이 협의해나갈 것을 제의했다.

수석대표인 권오규 부총리는 또 ▲사회간접자본 건설 및 공동이용의 필요성 ▲국제사회의 협력 유도를 위한 남북 공동 노력 ▲개성-평양 고속도로를 이용한 물자수송 개시를 제안했다.

아울러 남측기업 및 외국기업의 투자환경 조성에 협력할 것을 강조하면서 이런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경협제도분과위 구성과 남북 간 경제에 대한 상호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경제시찰단 교환 등 남북 경제계의 교류확대도 북측에 제의했다.

북측 단장인 전승훈 내각 부총리는 전체회의 기조발언에서 정상회담과 총리회담 합의사항의 성실한 실천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우선 분과위원회의 구성.완비, 분야별 분과위원회 및 실무접촉 시기와 장소 협의.확정, 경협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현지조사 시기 협의.확정을 제안했다.

또 경협공동위 산하 기존 6개 분과위 외에 자원개발협력분과위와 남측도 제기한 바 있는 경제협력제도분과위를 추가로 구성할 것을 제의했다.

한편, 남북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광명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을 공동 참관하고 저녁에는 서울 시내 한 음식점에서 저녁을 함께 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