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상생.공영 포럼 개최

통일부는 28일 서울 정부중앙청사 별관 국제회의실에서 현인택 장관 주재로 제5차 `상생.공영 포럼’을 개최,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여론을 수렴했다.

이날 포럼에는 민족통일협의회,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북한이탈주민후원회, 통일교육협의회 등 100여개 단체 관계자 150명이 참석, 바람직한 대북정책 추진 방향,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통일단체의 역할 등에 대해 제언했다.

현 장관은 인사말에서 “정부는 북한에 대해 대화를 제의하고 인도적 지원을 추진하며 민간차원의 교류협력을 확대해 왔다”며 “북한은 우리 대북정책을 강경정책이라 비난하지만 우리 정부는 강경한 대북정책을 편 일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비핵.개방 3000’도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전까지 아무 것도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북한의 핵문제 해결과 병행해 남북 협력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비핵화를 유도하고 남북한이 공존공영하자는 포용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현 장관은 “북한이 우리 정책을 비난하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정부는 상생과 공영의 대북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며 그 과정에서 항상 국민의 소리를 듣고 이를 반영해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호열 고려대 교수는 ‘최근 남북관계 현황과 대북정책 추진 방향’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북한의 위협이 단순 위협을 넘어 구체적 행위로 전이되고 있다”며 “북한의 위협에 만반의 대비를 갖춰나가되 이에 대한 과민반응이나 과잉대응은 북한이 의도한 전략에 넘어갈 위험이 있다”며 신중하고 차분한 대응을 주문했다.

유 교수는 또 “지난 10년 동안 남북관계의 피상적이고 양적인 확대만을 염두에 둔 까닭에 대북정책과 통일정책간 유기적인 연관관계가 파기되고 통일의 비전과 희망이 소진되고 있다”면서 “통일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자세 확립이 필요하며 특히 정부, 여당에서 분발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이금순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기존 남북교류에도 개별 민간단체의 북한에 대한 이해가 매우 단편적이고 제한돼 있다”고 지적한 뒤 “정부와 민간단체가 북한의 상황을 보다 체계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세계평화여성연합 문난영 회장, 민화협 이자현 공동의장, 북한이탈주민후원회 김용환 사무총장, 통일교육협의회 설용수 상임 공동의장, 남북청소년교류연맹 정경석 총재 등 단체 대표들도 다수 참석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거의 매달 열리는 상생.공영 포럼은 통일부 당국자들과 사회 오피니언 리더들이 만나는 정책 대화의 장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