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사과나무 北 반출에 제동

천안함 사고 등을 계기로 남북간 긴장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가 사과나무의 북한 반출에 제동을 걸었다.


22일 통일부와 대북 민간단체들에 따르면 한겨레통일문화재단과 ‘평화의 숲’ 등이 이달 초 북한의 산림조림사업을 위해 평양, 금강산 등지에 사과나무 1만여 그루를 보내던 계획 세웠다가 통일부의 자제 요청으로 취소했다.


통일부는 사과나무가 산림용이 아니라 농업용 수종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식량 등 농업관련 지원을 제한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반출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민간단체들은 지난해까지 북한에 사과나무를 보내온 만큼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이다.


한 민간단체 관계자는 “통일부가 사과나무에서 열릴 사과가 북한에서 식량으로 전용될 것을 우려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송민순 의원도 이날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통일부의 조치에 대해 “건전한 상식에서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의 산림녹화 품종으로 밤나무, 잣나무 등은 허용하는 만큼 유실수를 모두 금지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