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비핵화진전시 대북사업 조정될 것”

통일부는 10일 북한 핵문제에 진전이 있을 경우 `비핵.개방 3000′ 구상에 따라 각종 대북 사업에 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미간 핵검증 협상이 타결되면 대북정책 기조에 변화가 있나는 질문에 정부가 `비핵.개방 3000′ 구상을 갖고 있다고 소개한 뒤 “핵문제에 진전이 있다면, 그것에 맞춰서 각 분야 사업들이 검토가 되고 우리가 천명한 입장에 맞춰서 조정돼야 한다는 점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하고 개방하면 1인당 연 소득 3천달러가 되도록 만든다는 `비핵.개방 3000′ 구상을 비핵화 단계별로 이행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바 있다.

그에 따라 정부는 북한이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검증을 통해 그것이 확인되면 남북 경협의 활성화, 투자.무역의 편리화, 남북교역의 자유화 등을 법적.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방안과 남북 경제공동체 실현을 위한 남북간 고위급 회의 설치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혀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