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일부 인사 입국불허 비난 유감”

통일부는 16일 북측이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하려는 일부 해외인사의 입국을 불허한 남측 당국의 조치를 비난한 것과 관련, “당국의 조치는 우리의 법제도를 준수하기 위한 것으로 이에 대해 북측이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유감을 표했다.

통일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유감의 뜻을 밝히고 “오늘 민족통일대축전 폐막식에서 북측위원회 위원장이 폐막사에서 금번 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됐고 우리측 당국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음에도 같은 시간대에 이러한 대변인 담화가 나오게 된 것이 매우 의아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북측은 이날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 “남조선 공안당국이 5명의 해외측 인사를 간첩 혐의 등에 걸어 행사에 참가하는 것을 차단했다”며 “해외측 대표들이 남조선에 들어가는 것마저 가로막은 행위는 무엇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불법·비법의 처사”라고 비난했다.

정부는 6.15 6주년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하려던 박용 6.15 일본지역위원회 사무 국장과 임민식 범민련 해외공동사무국 사무총장, 송학삼 범민련 미국본부 부의장, 곽영문 한통련 중앙고문, 김용무 씨 등의 과거경력을 문제삼아 입국을 불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