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더 이상 상황악화 말아야”

통일부는 26일 “북한이 민족 장래를 생각한다면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말고 6자회담에 즉각 복귀해 9.19 공동성명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와 관련해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를 통해) 6.15공동선언 이후 남북이 이룩한 성과와 신뢰를 더욱 다져나가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길을 함께 열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가 북한 조평통 담화에 대해 논평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대변인은 또 “정부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존중, 이행하는 것은 유엔회원국이자 한반도 평화의 담당자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이며 앞으로 이를 충실히 준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평통은 25일 대변인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성을 잃고 끝끝내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살책동에 가담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6.15 공동선언에 대한 전면부정으로, 동족에 대한 대결선언으로 간주할 것이며 해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