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핵-한반도 평화정착 TF’ 출범

통일부 내 북한 핵과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를 다루는 태스크포스(TF)가 가동됐다. TF 팀장은 김의도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사진)가 맡는다.

통일부는 2일 “북핵·평화 TF라는 명칭 하에 김의도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를 팀장으로 TF를 정식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지난달 22일 보고한 ‘2016년 통일부 업무계획’에서 북핵 및 평화문제 관련 TF를 신설, 북한 비핵화를 진전시키기 위한 정책대안을 모색하고 남북회담 때도 비핵화 의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는 또 앞으로 관계부처 및 민간 전문가와 협업을 바탕으로 남북관계 차원에서 북한 비핵화에 기여할 다양한 정책대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북핵·평화 TF뿐 아니라, 통일부 각 부서가 북핵문제의 엄중함을 충분히 고려하면서 업무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팀장은 경북 의성 출신으로 서울대 농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통일정책협력관, 남북출입사무소장, 통일부 대변인, 회담운영부장 등 통일부 내 요직을 거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