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정보포털’ 서비스에 ‘北인권’ 빠져

통일부는 오는 27일부터 국민들의 북한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한 ‘북한정보포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정보포털’의 주요 메뉴는 북한 정치·군사·경제 등 분야별 현황, 이슈로 본 북한, 테마로 본 북한, 지도로 본 북한(GIS서비스)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북한 현황, 인물, 조직, 자연, 인문정보 등 연관성 있는 정보를 시각화해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도록 했다.


‘테마로 본 북한’은 김정은을 중심으로 얽혀 있는 292명에 대한 인물정보와 관계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이슈로 본 북한’은 김정은 및 주요인물의 동향과 주요 정치행사를 소개하고 있다.


또한 ‘지도로 본 북한(GIS)’ 서비스는 국토교통부 ‘Vworld’의 북한지형정보와 연계돼 있어 북한의 SOC(사회간접자본) 현황, 문화재, 농축산업 등 33종의 주제도와 류경호텔, 마식령스키장 등과 같은 30만 건의 지명, 시설물의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다.


‘북한정보포털’은 홈페이지에서 통합검색을 통해 유관기관 및 언론사에서 제공하는 북한 정보까지 검색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통일부 DB에서 ▲보안성 ▲신뢰성 ▲저작권 ▲현행화 가능성 등을 고려해 추출한 것으로 지속적인 자료 업데이트를 통해 최선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게 통일부의 방침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이번에 구축된 ‘북한정보포털’에 ‘정치범수용소’ ‘교화소·단련대’와 같은 구금시설 현황 등 북한인권 실태를 가늠할 수 있는 정보는 포함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북한인권단체 한 관계자는 데일리NK에 “사회적으로 통일 담론이 형성되고 있는데, 통일의 가장 기본은 북한의 현실을 제대로 아는 것”이라며 “북한인권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기본적인 정보마저 제공하지 않고 어떻게 국민들에게 북한의 현실을 제대로 설명하려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처음부터 고려하지 않은 부분이었다”면서도 “정보만 제공하는 것을 일차적으로 고려했지만, 구금시설과 같은 문제에 대해 해당과에서 업데이트 요청이 오면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북한정보포털’ 서비스는 지난해 5월부터 5개월간 수차례 시범운영을 거쳐 구축됐으며, 예산은 총 24억 원 정도가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