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인력개발 종합계획 수립 추진

통일부가 북한의 경제발전을 위한 ‘북한인력개발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향후 남북관계가 정상화되고 북한과의 경제교류가 가속화되는 시기에 대비해 북한 인력에 대한 경제 및 기술 교육 등을 담은 ‘북한인력개발 종합계획’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과거 우리의 경제개발 모델만 봐도 교육을 통해 인재를 키워낸 것이 국가 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며 “북한인력개발 종합계획은 이러한 의미에서 북한을 발전시킬 수 있는 인력을 양성한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를 위해 이날 청사에서 김지홍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등 관계 전문가 5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인력 양성 방안에 대한 회의를 열어 관련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인력에 대한 시장경제 교육, 국제기구와의 협력방안 등이 논의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정부나 국내 민간단체가 북한사람들을 대상으로 벌이고 있는 교육은 IT 등 기술교육에만 집중돼 있거나 단발성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럴 경우 교육의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포괄적인 시장경제교육을 도입하거나 국제기구의 북한인력개발 프로그램과 연계하는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