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에 대화제의 검토한 바 없다”

유엔 안보리 천안함 의장성명 발표 이후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를 통한 ‘출구전략’을 모색할 가능성에 대해 통일부는 12일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천안함 관련해서는 이미 지난 5월24일 발표한 정부 차원의 대북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한다는 것이 기본적인 원칙이자 방침”이라며 “현재 상황에서 정부가 먼저 북한에 대화를 제의하는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남북 간 긴장이 완화되면 체류인원의 신변안전을 이유로 취해진 개성공단 체류인원 제한을 풀 수 있느냐’는 질문에 “기업들이 애로를 호소하고 있고,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그 문제에 대해 검토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 시점에서 그와 관련해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개성공단 체류인원의 신변안전에 대한 우려가 완화될 경우 체류인원 제한 조치를 해제 또는 완화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천안함 대북조치의 일환으로 평일 기준 1천명을 웃돌던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500명 수준으로 축소했고, 이에 따라 기업들은 생산차질 등 어려움을 호소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