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측 최성용씨 방북거부에 유감”

통일부는 5일 “최성용씨 부부가 관광 목적으로 금강산지역으로 방문하고자 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이를 거부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부부의 금강산 방문을 불허한 것과 관련,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남북관계 발전과 금강산관광 활성화를 위해 이 같은 일이 재발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