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에 유감표명, 잘못 인정 아니다”

통일부는 24일 제13차 이산가족상봉에서 언론의 보도 표현 문제를 놓고 마찰이 벌어진 뒤 남측단장이 서면으로 잘못을 인정했다는 북측의 주장과 관련, “잘못을 인정한게 아니라 유감을 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지난 21일 개별상봉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봉 행사를 책임진 우리측 단장으로서 ‘행사 진행이 지연되는 불의의 상황’이 일어난 데 대해 같은 날 오전 서면으로 유감을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개별상봉이 예정된 시간에 이뤄지지 못한 것은 상봉 첫 날인 20일 북측이 우리측 방송사의 보도내용에 들어간 ‘납북’이라는 표현을 문제삼아 송출을 막으면서 마찰이 빚어진데 따른 것이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3일 “우리는 남측기자단이 우리를 심히 자극하는 도발행위를 감행해 나선데 대해 남측단장이 서면으로 잘못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시한 점에 유의하여 2진 상봉도 그대로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주장했다.

이 당국자는 “‘잘못’이나 ‘사과’라는 단어는 문건에 들어있지도 않다”며 “당시 북측은 기자와 당국의 사죄를 요구했으나 우리는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었고 그에 따라 유감을 표명한 문건을 북에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문건은 우리측 상봉단장 명의로 전해졌으며 그 내용은 정부의 지침을 받아 정해졌다.

이 당국자는 또 기자에 대한 북측의 사죄요구에 대해서는 “언론의 자유에 대한 사항이어서 절대로 건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협의과정에서 북측에 분명히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양창석 홍보관리관은 “정부로서는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관련해 취재활동이 제한되고 인도주의적인 상봉행사가 원만히 진행되지 못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런 일이 재발해서는 안된다는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