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민협 방북신청 불허

정부가 대북 인도지원단체들의 연합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방북을 불허했다.


정부 소식통은 2일 “북민협의 방북 신청에 대해 주무 부처인 통일부가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불허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반적인 남북관계 상황과 방북 목적, 관계부처 의견 등을 종합한 결과, 천안함 5.24조치가 유효한 현 시점에서 방북을 허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며 북민협에 대한 방북 불허를 확인했다.


정부가 5.24조치에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을 제외한 방북을 일체 불허한 상황이어서 그동안 통일부의 북민협에 대한 방북승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다.


북민협은 대북 지원물자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평양 상주사무소 설치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4~7일 관계자 7명의 평양 방문을 추진했고, 북측도 초청장을 발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