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민간 대북전단 살포 자율적 판단 사안”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삐라) 살포에 대해 연일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이런 활동이 규제 대상은 아닌 민간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추진할 사안이라고 19일 밝혔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의 21일 대북전단 살포 계획과 관련,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살포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신변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 입장에서 앞으로 북한의 대남 동향 위협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처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대응 방안은 정부의 기본입장에 맞게 적절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임 대변인은 이날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가 남북공동행사 협의를 위해 신청한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지홍스님 등 5명은 개성에서 북한조선불교도연맹과 서산대사 추계제항 등 남북공동행사를 협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