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민간 공개 해외 납북자 14명 신상 일치”

납북자가족모임이 26일 공개한 북한 내 납북자 명단과 관련, 통일부는 해외 납북자 14명의 신상 정보가 일치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납북자가족모임에서 공개한 명단 중에 일부인 14명의 해외 납북자의 생년월일 등 인적사항이 통일부가 갖고 있는 자료와 일치 한다”면서 “향후 민간이 제기한 자료 등을 종합해 정부의 공식적인 납북자 숫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납북자가족모임은 북한 내 총 납북자 숫자가 571명이며 이중 전후 납북자 554명, 해외 납북자 17명이라는 내용의 북측 조선적십자회 문건을 입수해 공개했다.


현재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납북자 수는 517명이며, 정부는 그동안 민간 증언과 자료 등을 토대로 납북자 숫자를 갱신 발표해 왔다. 정부는 1999년엔 454명, 2000년엔 487명, 지난해는 517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건 진위 여부에 대해 당국자는 “민간에서 나름대로 입수한 문건이라고 하는데 정부가 진위여부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여러 가지 정황을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까지 확인된 바에 의하면 북한당국에서 의거 입국자가 몇명이라고 밝힌 경우를 찾지 못했고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정부가 파악한 납북자 숫자와 일치하지 않는 것에 대해 그는 “정부가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정보와 국민제보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517명으로 확인됐다”면서 “납북자진상규명사무국이 한시적으로 있었기 때문에 정확한 파악이 어려웠고 숫자가 일치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향후 이와 관련 사실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며, 517명의 숫자는 확정된 것이 아니고 정황이 되면 납북자 숫자는 바뀔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숙자씨 생사 여부에 대해 “지난번 평양 일부 구역에 신숙자 씨가 생존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을 때와 마찬가지로 정부가 현재 신숙자 씨 신변 상황에 대해 확인하고 있는 바는 없다”면서 “향후 생사 확인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권 및 납북자 문제와 관련, 기본적으로 인권문제를 초래한 주체(북한)나 당사자의 적극적 해결의지가 중요하다”면서 “인권에 심각한 상황 초래한 주최측에서 해결 노력을 기울여 주는 게 좋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