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민간단체 대북접촉 8건 추가 승인 예정”

통일부가 2일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 신청 8건을 추가로 승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총 10건의 대북접촉이 승인된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중 인도지원 단체 2건, 종교단체 6건의 북한 주민 접촉 사전 신고를 수리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단체 접촉 신고는 ‘민간 교류에 대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정부 입장에 따라 수리한다”고 밝혔다.  

이날 수리될 것으로 알려진 대북 접촉 사업은 대북 인도지원 협의와 순수 종교 교류를 목적으로 한다.

인도지원 단체는 어린이의약품 지원본부와 어린이어깨동무 2곳이며, 종교 교류 단체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와 한국기독교연합사업유지재단, 평화 3000, 단국민족평화통일협의회,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 본부, 천태종 나누며 하나되기 등 6곳이다.

이들은 앞으로 팩스나 이메일 등으로 북측 단체와 관련 사업을 논의하고, 필요시 정부에 방북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26일 말라리아 방역과 인도적 지원사업을 목적으로 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대북 접촉 신청을 승인한 데 이어, 31일 6·15 공동선언 17주년 기념행사 준비를 위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대북 접촉 신청을 승인한 바 있다.

이는 지난해 1월 북한 4차 핵실험을 계기로 정부가 남북 간 민간교류를 중단한 지 1년 4개월 만의 접촉 승인이다.

정부가 남북 간 민간교류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대북 접촉 신청을 한 남은 단체들도 순차적으로 승인 여부가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