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민간단체 北취약계층 지원 추가 허용”

통일부는 1일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민간단체의 순수 인도적 지원 재개를 추가로 허용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유진벨재단의 인도지원물자 반출승인에 이어 오늘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인도지원 물자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반출이 승인된 물자는 빵, 콩우유가루, 사탕 등 3천만원 상당의 물품으로 함경북도 온성군의 유치원과 고아원 어린이에게 지급된다.


천 대변인은 “오늘 반출 승인 역시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인도적 지원은 계속한다는 입장에 따라 민간단체들의 요청, 지원 필요성, 분배 투명성, 지원의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안별로 개별적으로 검토, 추진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지난 4일과 11일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의 시급성을 고려해 정부의 승인 절차가 필요 없는 중국 기업을 통해 같은 품목을 함경도 온성군 지역에 지원한 바 있다.


통일부는 앞서 지난달 31일 유진벨재단이 신청한 내성결핵약 3억3천600만원 상당의 물품의 대북 반출도 승인했었다.


민간단체의 대북 순수 인도적 지원은 천안함 폭칙에 따른 ‘5.24 조치’ 이후에도 예외적으로 허용돼 왔으나, 지난해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승인이 보류돼왔다.


현재 유진벨재단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을 제외한 5개 단체들이 통일부에 반출 승인을 요청해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순수 인도적 지원은 늘어날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