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물갈이 인사 단행…기조실장에 김호년 대변인 임명

통일부는 최근 이뤄진 조직개편에 맞춰 실국장과 과장급을 포함하는 인사를 25일 전격 단행했다.

이에 따라 1급 직위인 통일정책실장에 김천식 통일정책국장과 기획조정실장에 김호년 대변인이 각각 내정됐다.

2급 직위인 대변인에는 천해성 인도협력국장이, 정세분석국장에는 양창석 남북출입사무소장이 각각 내정됐다. 또 교류협력국장에는 김남식 남북회담본부 회담기획부장, 개성공단 사업지원단장에는 최보선 개성공단 사업 조정관이 각각 임명됐다.

소속기관인 통일교육원 교수부장에는 황부기 교류협력국장, 통일교육원 개발협력부장에는 설동근 통일교육원 개발지원부장이 각각 임명됐다.

김영탁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은 남북회담 상근회담 대표(1급)로 자리를 옮긴다. 하나원 원장(2급)에는 여성인 윤미량 통일교육원 지원관리과장이 전격 임명됐다. 윤 신임 하나원장은 통일부 사상 첫 여성 고위 공무원(실·국장급)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번 인사는 통일부 직제가 기존의 1실(기획조정실)-3국(통일정책국·남북교류협력국·인도협력국)-1단(개성공단사업지원단)에서 2실(기획조정실·통일정책실)-2국(남북교류협력국·정세분석국)-1단(개성공단사업지원단)으로 바뀌면서 이뤄졌다.

이번 인사 조치는 지난 2월 현인택 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단행된 것이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기존 본부 실·국장급 중 정책실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자리를 옮긴 것에서 알 수 있듯 ‘젊은피 수혈’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발표에 앞서 고경빈 전 하나원장과 조용남 전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 대표, 정동문 전 남북회담본부 회담연락지원부장 등은 명예퇴직 형식으로 물러났다. 또 김중태 전 기조실장은 남북출입사무소장으로 발령이 났지만 사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