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승호 관련 대북조치 검토 중”

통일부는 북한 당국에 의해 나포된 오징어채낚기 어선 대승호(41t) 송환을 위해 “대북 통지 등 관련조치를 유관부처와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나포과정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해야 하지만 우리 국민이 억류된 상황이기 때문에 대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통문 발송 등을 통해 우리 선박과 선원의 조속한 귀환을 촉구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전통문을) 시급하게 보낼 계획은 없다”고 밝혀 대북 조치가 임박하지는 않았음을 시사했다.


전날 “북한의 반응 및 입장표명을 주시하겠다”고 밝혔던 정부가 대북 전통문 발송을 시사한 것은 `정부가 대승호 사건에 대해 손을 놓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일부의 시각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유관부처에서 대승호의 나포 지점과 과정 등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을 계속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대승호 나포와 관련해 북측으로부터 통보를 받거나 우리가 북측에 통보를 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우리 선박의 나포 당시 적십자사 측을 통해 북측에 인도적 차원에서 송환을 촉구하는 전통문을 발송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대승호 문제와 관련해 적십자사 채널을 가동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남북 적십자 채널인 판문점 연락사무소 통신선은 천안함 사태 여파로 단절된 상태이며, 현재 남북 간에는 현재 군 채널인 경의선 및 동해선 통신선만 살아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중국 측에 대승호 나포와 관련해 통보를 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중국 측이 외교 채널을 통해 우리 정부에 대승호 관련 사항을 알려온 것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국인 4명, 중국인 3명 등 총 7명을 태운 대승호는 한일 간 중간수역인 동해 대화퇴어장에서 조업 중 7일 오후 6시30분께 포항어업정보통신국에 위치를 보고했으며, 8일 오전 5시30분까지 추가 위치보고를 해야 하지만 통신이 두절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