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승호 관련 北통보 없는 상황”

통일부는 북한 경비정에 나포돼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내 어선 ‘대승호’ 문제와 관련, “대북통지 등 대북조치를 취한 것은 아직 없다”고 9일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북한 측으로부터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통보가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해경 등 유관부처와 함께 사실관계 확인 노력을 계속해 나가고, 앞으로 계속해서 관련사항을 예의주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다만 “정부는 어제(8일) 국제법과 관례에 따른 북한 측의 신속한 조치와 함께 우리 선원들과 선박의 조속한 귀환을 촉구한 바 있다”면서 “북한측의 입장표명이나 관련상황은 예의주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북측에 통지문 통보 등 보다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은 대승호가 북한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조업을 했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북측이 선차적인 입장표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우리 어선이 북측 수역을 침범해 조업했다는 것을 시인할 수는 없다. 배의 GPS(위성이용 위치정보시스템) 기록이 있다”면서 “아직은 사실관계가 확인된게 아니기 때문에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