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인도적사업 실무 한적에 위탁

통일부가 이산가족상봉행사와 비료지원 등 대북 인도적사업의 실무를 대한적십자사(한적)에 위탁한다.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16일 중구 남산동 한적 본사에서 한완상(韓完相) 한적 총재와 인도적 사업 위탁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통일부는 ▲이산가족상봉행사와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 운영 등 이산가족 관련 업무와 ▲비료지원, 수해물자 지원 등 대북 인도적 지원업무 ▲홍수 등으로 남측으로 떠내려온 북한 주민 사체 처리 업무 등의 실무를 한적에 맡기고 경비도 지원하게 된다.

지금까지도 이 사업들의 대외적 추진 주체는 한적이었고 실제 업무도 일부 맡아왔지만 정부로부터 재정 지원이 없어 적잖게 애로를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들에 대한 정책 입안 및 관계부처 협의, 대북 협상 등은 계속 통일부가 맡는다.

조용남 통일부 사회문화교류본부장은 “한적은 부분적으로 해오던 인도적사업을 보다 책임있게 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하게 됐고 통일부는 집행 업무를 한적에 위임해 정책 추진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안 별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경비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어느 정도 규모가 될 지 현재로선 예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