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쌀지원 검토하고 있지 않다”

통일부는 23일 “정부는 대북 쌀지원 문제를 검토하고 있는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천해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나라당 지도부가 인도적 차원의 대북식량지원 재개 문제를 정부에 공식 요청할 방침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천 대변인은 현재 천안함 대응인 5·24조치가 가동중인 상황임을 지적, “대북지원사업을 원칙적으로 고려하되, 다만 영유아등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한 인도적 지원은 유지할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보도된 대규모 쌀지원이나 이런 것은 현재 검토하고 있는 게 없다는 것을 말씀을 드린다”고 부연했다.


다만 북한의 계속된 홍수 피해와 관련한 북한 보도매체의 보도 내용에 대해 “정부도 관련사항을 계속해서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북 쌀지원 재개는 안상수 대표가 지난 22일 열린 당·정·청 9인 회의에서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당의 공식 입장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