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쌀·비료 이면합의 없었다”

통일부는 3일 “제20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대북 쌀, 비료 지원에 대한 이면 합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통일부 양창석(楊昌錫) 대변인은 3일 이번 회담에서 남북 간에 대북 비료 지원 및 쌀 차관 제공에 대한 이면합의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회담기간 중 북측은 쌀 40만t과 비료 30만t 지원을 요구했다”며 “쌀은 4월18일부터 열리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협의해 결정하게 될 것이며, 비료는 북측이 적십자사를 통해 공식적으로 요청해오면 필요한 절차에 따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원칙적으로 양측에서 이런 수준으로 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것이 비료 30만t, 식량 40만t이며 양측이 합의한 게 그렇다”고 했다가 잠시 후 “북측이 비료 30만t과 쌀 40만t의 지원을 요청했으며 대표단이 (지원규모를) 결정할 권한은 없다”며 합의한 것은 아니라고 정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