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말라리아 방역물자 반출 허용

통일부는 24일 대북 지원을 위한 민간 대북 지원단체의 말라리아 방역물자 반출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측이 신청한 4억원 규모의 대북 말라리아 방역지원 물자의 반출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천안함 대북조치는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적 인도적 지원만 허용하고 있지만, 말라리아 문제는 우리 국민의 보건과도 관계있는 만큼 예외적으로 반출을 허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통일부가 말라리아 방역물자처럼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외에 다른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도 앞으로 선별적 물자 반출을 허용할지 주목된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경기도와 인접한 북측 개성시와 장풍군, 금천군, 토산군 등 4개 지역(13만가구 50만여명)에 약 4억원 규모의 말라리아 감염 진단키트, 방충망, 모기향, 임신부용 말리라아 예방약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대북조치 이후 정부가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지원물자를 승인한 것은 이번 말라리아 방역물자를 포함해 총 7건(분유,의약품, 밀가루 등) 7억2천여만원 규모다.


통일부는 또 대북위탁가공업체가 5.24조치 이전에 발주·계약한 원부자재(770억원 규모)에 대한 북측 지역으로의 반출과 현지에서 위탁가공을 통해 들여오는 완제품의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대북 일반 교역업체에 대해서도 7월 중에 남북협력기금에서 총 500억원 규모 한도 내에서 긴급 운용자금 대출을 해주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