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교역·위탁가공업체 긴급자금 대출”

통일부는 대북 교역·위탁가공 업체에 긴급 운영자금을 대출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중소기업청(중기청)에서 21일 ‘정책자금융자계획’을 공고했다”며 “중기청 공고 안에서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대출할 수 있는 대상에 대북 투자 모기업과 대북 교역·위탁가공업체가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은 5.24대북조치에 따라 대북 교역업체가 경영상 애로를 겪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대출 한도는 기업당 10억 이하이고 이자율은 4.2~5.7% 내에서 변동금리로 대출기간은 2년거치 5년상환이다. 무담보는 1년거치 3년상환이다.


당국자는 이번 중기청 담보의 특징에 대해 “지난해 11월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출이 담보대출로 상황기간이 1년이었던 점과 비교할때 무담보 대출이 가능하고, 대출기간(3년, 5년)이 길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