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협력 전문성 강화한다

통일부가 대북 협력 등에서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박사급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있다.

특히 대북 전력 공급 등을 위한 이공계열 박사급 인원은 물론, 인문계열 박사급 인력도 행정사무관으로 특별채용하고 있어 대북 경제협력을 포함한 대북 정책에 전문성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통일부는 지난 해 법학박사와 전기공학 박사 등 박사급 전문인력 5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들어 정치.행정학 박사와 사법 고시 출신 전문가 등 6명을 추가로 공개 채용해 대북 교류협력 등 분야에 투입했다.

통일부가 올들어 채용한 박사급 전문인력은 국내외 정치학 박사 2명, 행정학.경제학 박사 각 1명, 그리고 고시출신 2명이다.

이들 인력은 교류협력국, 남북회담사무국, 개성공단 지원단 등에 투입돼 경협 관련 법제도 정비와 협상에서의 법적 이슈들을 다루고 있다.

특히 정책홍보실에도 박사인력 1명을 배정해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를 전담하게 함으로써 북핵 문제 이행과정에서 논의될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을 벌이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31일 “그동안의 채용 구조로는 전문성을 확보하기 어려웠다”면서 “한반도 냉전구조의 해체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준비 작업, 확대되고 있는 대북경협을 위한 필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유능한 인력을 확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젊고 경쟁력을 갖춘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인문계) 박사학위 소지자들을 행정 부처 중 처음으로 특채 공채한 것”이라면서 “전문가 충원방안을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의 이 같은 박사급 전문인력 확충 작업은 통일부가 올해 설정한 자체 역점 사업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통일부는 올해 초 ‘그동안 해온 대북정책의 완성도를 높여 나감으로써 치밀하고 내실있는 정책을 추진하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과 함께 하는 대북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런 정책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 법률.행정.정책 등의 분야 전문가들을 수혈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더해 “박사급 인력을 채용한 지 한달도 되지 않아 상당한 실력들을 보이고 있다”며 “이들이 전체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것도 눈에 띄는 변화”라고 밝혀 ‘과외소득’도 적지 않음을 시사했다.

통일부는 지난 해에도 법학.전기공학 박사 각 1명과 교육공학, 번역학 등의 분야 석사 3명을 전문계약직 또는 5급 행정사무관 등으로 특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