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지원, 北식량사정이 최대 고려요인”

통일부는 현재 검토 중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대북 지원 여부와 관련, 가장 중요한 고려요인은 북한의 식량사정이라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일 브리핑에서 “(WFP를 통한) 식량지원에 관한 결정을 하기 위한 프로세스가 지금도 진행이 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식량 사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북한의 식량 사정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해 나갈 것”이라며 “시간이 흘러가고 있으니 결정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WFP는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한국을 포함한 각국에 대북지원 동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WFP는 지난 달 우리 정부에 최대 6천만달러 규모의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