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제재 틀 훼손 않는 범위서 민간교류 검토”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 가능성을 열어둔 채 출범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최근 두 차례 탄도미사일 발사로 위협을 지속하는 가운데, 통일부는 22일 “민간교류 등 남북관계 주요 사안들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새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지만 현재 남북관계 단절은 한반도 안정 등을 고려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또 정의용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전날 “남북한 군 사이의 연락통신망을 빨리 복구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남북대화뿐만 아니라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서는 남북 간에 연락채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작년 2월 이후 남북 간 연락채널이 두절돼 왔기 때문에 통일부는 그간 남북관계 연락채널 복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면서 “북한이 전화를 받지 않지만 통일부 연락관들은 매일 통일부 남북연락사무소에 가서 아침 오전 9시와 오후 4시에 통화를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해서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면서 “재개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 무주에서 열리는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 북한이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한다는 보도와 관련, 이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신청이 들어온 것은 없다”면서도 “강릉 여자 아이스하키 대회에도 북한 대표단이 방문했었고, 북한에서 열린 여자 축구대회에도 우리 대표단이 방북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만약 (북한 태권도 시범단이) 남한 방문을 신청해온다면 국제관례라든지 대회규정 등을 종합적으로 거려해 검토해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에서 열릴 6·15 공동행사 참가 여부에 관해서도 이 대변인은 “민간단체에서 여러 구상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아직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면서도 “남북관계가 계속 단절돼 있는 건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그런 차원에서 여러 가지 접촉과 방북 승인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