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당국자 “뮤지컬 ‘요덕스토리’ 우려되는 측면 있다”

정부 당국자가 북한 정치범수용소를 형상화한 뮤지컬 ‘요덕스토리’가 국내외적 반향을 얻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갖고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가 5일 주최한 ‘북한인권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한 통일부 유종렬 사회문화총괄팀장은 “극 형식으로 드라마틱 하게 형상화되어 있기 때문에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팀장은 “국민들에게 반향을 일으키고 국내외적으로도 이를 이용할 조짐을 보여 정부 차원에서는 우려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 북한인권특사 레프코위츠의 개성공단 근로자 인권 문제제기에 대해서도 남한 정부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에 대한 흠집내기라고 말했다.

유 팀장은 한미간 대북정책의 차이를 의식하며 “미국과 남한이 대립하는 관계는 아니다”고 전제하고, “각국의 견해에 따라 대북 정책이 다소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인권문제로 김정일을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문제가 새로운 국제적 이슈로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