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당국자 “北 열차운행 합의무효 주장은 핑계”

‘열차시험운행에 대한 합의는 무효’라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북한이 자신들의 잘못을 덮기 위한 핑계를 찾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통일부 남북경제협력국 김천식 국장은 8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측이 열차시험운행 합의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6일 경추위에서 합의된 경공업 원자재 공급을 할 수 없고 합의 자체가 이행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지난달 25일로 예정됐던 열차시험운행의 중단은 실무접촉에서만 합의됐을 뿐 경추위 남북 양측 위원장의 비준을 받지 못해 효력이 없는 만큼 합의위반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7일 밝혔다.

김 국장은 “남북 경제협력이 일방적인 지원을 하는 관계에서 호혜 협력관계로 변해가고 있는 출발점”이라면서 “북한의 이러한 술수는 대북정책이 투명하고 공개적이기 때문에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들이 일방적인 대북 경제협력을 지지하지 않기 때문에 정부는 평등한 관계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이같은 발표가 경제지원을 더 유리하게 끌고가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더 달라면 더 줘야 하겠지만, 국민들의 동의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회 통외통위 간사인 전여옥 의원은 “정부가 남북교류에 제대로 된 로드맵을 가지고 있는지 의심을 가지게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