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 비밀접촉’ 전문 삭제 언론사에 요청

통일부가 남북 비밀접촉에 대한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 내용 전문을 게재한 국내 언론사에 기사 삭제를 요청해 논란이 일고 있다.


통일부는 2일 “‘뉴시스’, ‘오마이뉴스’, ‘프레시안’, ‘뉴데일리’ 등 일부 언론이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기사를 전재한 것과 관련해 해당 언론사 쪽에 전문을 삭제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삭제 요청 이유에 대해 “조선중앙통신과 연합뉴스가 (독점적인) 전재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만큼 연합뉴스가 보도하지 않은 전문을 다른 언론사가 게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연합뉴스가 당 언론사가 공식적으로 게재하지 않은 전문을 다른 언론사가 게재하는 것은 계약 위반이어서 전재한 언론사에 삭제를 하도록 통일부에 요청해왔다”고 설명했다.


요청을 받은 언론사 중 일부는 전문을 삭제하거나 내용을 요약해 다시 보도했지만, 프레시안 등은 통일부를 통해 전문을 입수했다는 이유로 삭제 요청을 거부했다.


일각에선 통일부가 그동안 조선중앙통신 원문 전재를 문제 삼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 비밀접촉 기사에 껄끄러운 내용이 포함돼 있어 삭제 요청을 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의 기사에는 남한측 외교·안보 실무자 3명의 실명이 거론됐고 ‘남한이 정상회담을 구걸했다’ ‘비밀접촉에서 돈봉투을 건네려고 했다’는 등의 내용도 있다.


통일부는 논란이 커지자 해명 자료를 내고 “정부와 연합뉴스 사이의 계약준수를 위한 것이지, 조선중앙통신 보도의 내용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통일부가 조선중앙통신의 해당 보도 내용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전문 삭제를 요청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