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합의 감안, 삐라살포 자제돼야”

정부는 28일 북한이 거듭 문제삼고 있는 민간 단체의 대북 삐라 살포에 대해 “남북간 여러 합의를 감안할때 자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이 전날 남북군사실무접촉에서 삐라 살포 중단을 요구한 것과 관련, 이 같이 말하고 27일 오후 관계 부처 국장급 회의를 갖고 이런 기본 인식에 뜻을 같이 했다고 소개했다.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는 `남과 북은 상대방에 대한 비방.중상을 하지 아니한다’는 내용이 있고 2004년 남북장성급회담 합의서에는 그해 6월15일부터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방송과 게시물, 전단 등을 통한 모든 선전활동을 중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해당 민간 단체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여러가지 협조를 요청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아울러 우리 측에 대한 비방이라든가 중상을 즉각 중지해야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북에 촉구해 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이 군사실무접촉에서 요구한 군(軍) 통신 자재.장비 제공 건에 대해 “앞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대북지원단체인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과 관련한 토론회를 다음 달 12~15일 평양에서 개최한다며 70~100명 규모의 방북 계획을 알려왔다고 소개한 뒤 “행사 성격에 비춰 참석자가 조금 많고 토론회 개최는 단체의 성격에 맞지 않은 만큼 인원수와 주관단체를 교정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실무적 의견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