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관계 긍정영향 기대”

통일부는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것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내부적으로 여러가지 (대북)사업의 재조정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식량 및 철강재 지원에 대해서도 조정의 범주에 넣고 검토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장관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연말까지는 식량지원의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 물량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시한을 설정해 말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향후 남북대화 재개를 위한 정부의 복안을 묻는 질문에 “대화를 하자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으나 구체적으로 어떠한 복안이 있는 지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그는 또 최근 북한이 공개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진의 촬영시점에 대해서는 “북에서 시제를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가 언제인지 확인해 드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