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나들섬 추진시 IT.물류단지로 특화 필요”

통일부는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 중 하나인 `나들섬’ 구상과 관련, IT(정보기술) 산업과 물류 분야 등에 특화된 경협지구로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대통령직 인수위와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통일부는 최근 인수위 업무보고때 당선인 공약 실천 계획과 관련해 이 같이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조업 중심의 개성공단, 지역 특화산업 단지를 추구하는 해주특구 등과 상호보완적 업종인 IT산업 및 물류 단지 등으로 나들섬을 특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보고의 요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들섬 구상은 인천 강화군 교동도 북동쪽 한강하구 퇴적지 위에 약 30㎢ 규모의 부지를 조성, 통신.통행.통관 등의 애로가 없는 남북경협단지를 만든다는 계획으로, 이 당선인은 후보시절 북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하면 10년 안에 북한 1인당 국민소득이 3천달러가 되도록 지원하겠다는 `비핵.개방 3천’의 한 실천 방안으로 이 구상을 제시했다.

통일부는 또 이미 북과 합의한 한강하구 골재채취 사업을 우선 추진한 뒤 나들섬 구상은 골재채취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환경 측면에서 한강하구 토사 및 골재를 쌓아 나들섬을 조성할 경우 장마 때 경기 북부 지역에 홍수 피해를 야기할 가능성 등에 대해 치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통일부는 지적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사업을 추진한다면 습지 보호 및 철새도래 보호지역은 사업지에서 제외하는 등 환경친화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