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정일 사망 비상대책반·상황실 운영

통일부는 19일 김정일 사망에 따른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비상대책반과 상황실을 가동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차관 주재 간부회의를 통해 차관이 주재하는 대책반과 정책실장 책임으로 하는 상황실을 각각 설치키로 했다”면서 “이를 통해 북한 동향을 긴밀히 파악하고 앞으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청와대에서 진행되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이후 김정일 사망에 대한 공식 견해를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 소집하는 등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통일부 등 관계 부처는 김정일 사망 원인 등을 파악하기 위한 정보 수집에 나섰고, 군 당국은 전군 비상경계태세령을 내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당국자는 또 “현재 북한 지역에는 우리 국민 902명이 체류하고 있다”며 “개성공업지구 관리위를 통해 북 체류 인원에 대해 신변안전 조치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북한에는 개성공단에 879명, 개성 만월대 복구공사에 13명, 황북 강남에 10명 등 모두 902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