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원홍 해임 사실…보위성 간부 다수 처형”

북한 김원홍 국가보위상이 최근 전격 해임됐다는 보도가 나운 가운데, 통일부가 “지난 1월 중순경 김원홍이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에서 소장으로 강등된 이후에 해임됐다”고 확인했다. 또한 김원홍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보위성 간부들이 다수 처형됐다고 전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는 당 조직지도부가 김원홍과 보위성에 대해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처벌 수위와 대상자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처벌 배경에 대해선 “표면적으로는 보위성이 조사 과정에서 자행한 고문 등 인권유린과 함께 월권과 부정부패 등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이렇게 김정은이 핵심 측근이자 공포정치를 뒷받침해왔던 김원홍을 해임함으로써 간부층의 동요가 심화되고 주민들에 대한 통제력도 약화되는 등 체제의 불안정성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김원홍이나 핵심 측근을 숙청하는 게 북한 지도부나 엘리트 사회에 공포심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내부에도 일정한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해 한 정부 관계자는 “김원홍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국가보위성 부상급을 비롯한 다수 간부들이 처형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원홍의) 직속 부하들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김정은이 핵심 측근이자 공포정치를 뒷받침해온 김원홍을 토사구팽한 것은 공포정치와 생활고로 민심 이반이 심화되자, 김원홍과 보위성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던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주민 불만을 달래고 애민 지도자 이미지를 조작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일각에서 김원홍이 조직지도부와 국가보위성의 권력 다툼 끝에 해임됐다고 분석하는 데 대해 정 대변인은 “실질적인 배경이나 이면 설명은 사실 북측에서 들어야 되는 사항”이라면서 “우리는 여러 가지로 (해임 배경을) 추측해볼 수 있는 것이고, 지도부 간의 알력과 김정은을 둘러싼 갈등 문제들도 여러 추측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대변인은 조직지도부와 국가보위성 간의 관계에 대해선 “(조직지도부가 보위성보다 위에 있다는) 상하 관계로 보긴 쉽지 않다”면서 “일단 역할만 놓고 보면 조직지도부가 모든 기관들을 정책적으로 혹은 생활적으로 통제·검열하고 있기 때문에 보위성도 거기에서 피해 나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가보위성에 대한) 조직지도부의 검열이 있었다는 얘기가 보도됐는데 이는 추후에 더 알아봐야 하는 부분”이라면서 “조직지도부가 보위성을 검열하는 건 자신들의 역할 측면에서 보위성을 조사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 김정은의 권력 체계가 어느 정도 완비돼 북한 내부 숙청이 다소 줄어들고 있다는 일각의 진단에 대해 정 대변인은 “숙청이 줄고 있다는 게 사실인지는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 일부에서는 숙청이 수치적으로 늘어났다고 보도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권력 관계라는 건 항상 유동적이다. 따라서 숙청이 권력 관계 완비 여부와 상관없이 앞으로도 지속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김원홍의 복권 가능성에 대해 정 대변인은 “사람과 경우에 따라서 (해임 후 복권 여부는) 다 다르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일단은 ‘강등됐다’는 것과 ‘해임됐다’는 사실을 주의 깊게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식으로 (김원홍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느냐에 따라서는 처벌 강도와 수위는 달라질 것”이라면서 “(조사 대상이) 김원홍이다, 아니다를 떠나서 조사결과에 따라 복권될지 여부도 달라질 것이다. 딱 잡아서 얘기하기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직까지 김원홍의 후임이 누가될 지는 알려진 게 없다. 김원홍은 지난 1월 1일 김정은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시 동행한 것을 끝으로 북한 매체서 자취를 감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