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기금관리비 민간배정 않고 사용”

통일부가 지난 2007년부터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면서 수 억원의 기금관리비를 민간단체에 배정하지 않고 사용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났다.


23일 감사원에 따르면 통일부는 2007년 9월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 등 6개의 민간단체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을 기금에서 지원하면서 기금사업비 중 6억여 원을 민간단체에 배정하지 않고 사업평가 및 자료발간비 등의 명목으로 기금관리비와 유사한 ‘운영관리비’ 명목으로 별도 배정해 사용했다.


또 운영관리비를 국고예금 계좌가 아닌 담당과(課) 명의로 개설한 보통예금 계좌에 입금해 관리하면서 연말 결산 때 사용 잔액을 반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아울러 통일부가 운영관리비 중 2천510만원을 당초 목적과 달리 간담회비(식대) 명목으로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기금운용계획안에 편성되지 않은 사업관리 명목의 경비를 해당 사업비에서 별도 배정하거나 사업 담당자가 개별 관리하면서 목적 외로 사용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통일부장관에게 통보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민간단체기금 사업관리비(운영관리비)는 민간사업자에 배정하는게 아니고 통일부가 자체적으로 집행하는 경비”라면서 “감사원의 지적은 기금관리비와 사업관리비를 통합해 운영하라는 취지”라고 해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