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금강산 청년학생대회 8명 방북 불허

통일부가 오는 26~28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제5차 남북 청년학생단체 대표자회의’ 참가를 신청한 42명 가운데 8명의 방북을 불허했다.

정부 관계자는 25일 이번 결정에 대해 “남북교류협력법상 국가안전보장, 공공복리, 공공질서를 저해할 우려 등과 관련해 불허했다”며 “불허한 8명은 법원 판결에 따른 이적단체 구성원이거나 관련법 위반으로 사법 절차가 진행 중인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렇게 8명이 한꺼번에 불허된 것은 근래에는 없었던 것 같다”면서도 “이번 행사를 잘 치렀으면 좋겠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고, (행사 차질의) 우려가 있는 사람들은 안 갔으면 하는 차원에서 관련 기관과 협의 하에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방북단을 구성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의 이호년 집행위원장은 “박지현 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노동당 학생위원회 관계자 2명은 집행유예 상태로 법절차가 진행 중이라 (방북 불허를) 이해할 수 있지만 한국청년단체협의회 이승호 의장 등 6명에 대해서는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 집행위원장은 “이적단체 구성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승호 의장을 포함해 한국청년단체협의회 소속 6명은 단지 이 단체 구성원이라는 이유로 불허된 것 같다”면서 “내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대거 방북 불허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