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구제역 지원 관련 北반응 아직 없어”

북한 구제역 방역·퇴치 지원을 위한 우리 정부의 실무접촉 제안에 대해 북측의 답변이 없는 가운데,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향후 북측의 반응을 봐가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가겠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의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측에서 제안한 구제역 방역지원을 위한 실무접촉 제안에 대해 아직까지 북측의 반응은 없는 상황”이라면서 “백신이나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의 요청이 있을 경우 정부에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에 구제역 방역 지원을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 김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의 구제역 방역 관련한 실무접촉 제의에 아직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이) 내부 검토를 해서 답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북한이 우리의 실무접촉 제의에 호응하지 않았다고 보는 것은 시간적으로 아직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통일준비위원회 발족 구상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 그는 “통일부와 통일준비위원회는 기본적으로 기능상 중복되거나 상충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전했다.


그는 “통일준비위원회는 국민적 통일 논의를 수렴하고 통합해 통일정책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통일부는 통일 정책의 주무 부처로서 국정운영의 핵심과제인 한반도 통일시대 기반 구축을 앞으로도 변함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이번 상봉 행사를 시작으로 앞으로 더 많은 이산가족이 상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계획”이라면서 “북한도 이산가족들의 한과 고통을 생각해서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협조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