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교역.경협업체에 ‘대북조치’ 설명

통일부는 25일 대북 교역·경협 업체와 대북 민간 지원단체를 상대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정부의 `대북조치’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전날 개성공단을 제외한 대북 교역·교류 전면중단, 방북 불허,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 인도적 지원을 제외한 대북 지원사업 보류 등을 발표했다.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14명의 대북 교역·경협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 대해 “전날 발표한 대북조치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고 기업 관계자들의 이해를 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을 제외한 대북 교역·경협 전면중단으로 관련 업체들의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참가 업체들은 교역·경협 중단에 따른 정부 대책 등을 요구할 전망이다.


엄 차관은 또 이날 오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새누리 좋은사람들 등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소속 회장단 7명을 만나 정부의 대북조치 취지를 설명할 예정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대북 위탁가공 업체는 200여개, 대북 일반교역 업체는 580여개에 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