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공공기관 청렴도 ‘매우 미흡'”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이재오)가 발표한 ‘200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에서 통일부는 중앙부처로는 보건복지가족부, 검찰청, 경찰청과 함께 ‘최하위 그룹’으로 평가받았다.


국민권익위는 9일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시.도교육청, 공직유관단체 등 478개 공공기관을 기관유형별 평균점수 기준으로 매우 우수, 우수, 보통, 미흡, 매우미흡 등 5개 등급으로 구분했다. 통일부는 ‘매우미흡’으로 평가됐다.


통일부는 10점 만점에 7.89점을 얻어 경찰청(7.48점), 복지부(7.83점), 대검(7.88점)다음으로 ‘뒤에서 4등’을 기록했다.


경상남도와 경기 수원시, 대구 달성군, 부산 수영구, 대구교육청, 대전동부교육청, (구)대한주택공사 등도 기관별 청렴도 측정에서 각각 `최하위’를 기록했다.


종합청렴도는 공직자가 금품.향응 수수 등 부패행위를 하지 않고 투명하고 책임있게 업무를 처리한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민원인이 평가한 외부청렴도(부패.투명성.책임성지수)와 기관소속 직원들이 평가한 내부청렴도(청렴문화.업무청렴지수)를 합산해 산출된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통일부의 경우 다른 중앙 부처와 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이 관계자는 “통일부에 들어오는 민원은 방북신청이나 이산가족 문제 등 남북관계에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다”면서 “부처 업무 특성상 민원인들을 모두 만족시킬 수 없는 특수상황도 고려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권익위는 지난 3개월간 밀워드브라운미디어리서치와 닐슨컴퍼니코리아에 의뢰해 민원인 및 공직자 총 11만 9천명 대상으로 전화 및 E-mail 설문 조사를 벌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