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고이즈미 친서 없었다”

통일부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17일 방한한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자민당 전 부총재를 면담한 자리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친서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18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야마사키 전 부총재가 정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6자회담에서의 한.일 간 협력과 일.북 양자회담 성사를 위한 협력 등을 요구하는 고이즈미 총리의 친서를 전달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 “친서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야마사키 전 부총재와의 면담에 대해 “야스쿠니(靖國) 신사 문제를 포함해서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만 밝히고 구체적인 내용은 비공개키로 합의했다면서 공개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