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경협협의사무소에 우리 인원 안 보낸다”

통일부는 북한이 대화공세의 일환으로 제의했던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경협협의사무소) 동결해제가 이뤄져도 우리측 인원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경협협의사무소는 남북간 교역이나 경협을 중계하거나 서류를 전달하고 상담을 하는 사무소다. 지난 5.24조치에 따라 경협이 현재 중단된 상황으로 경협협의사무소가 현실적으로 해야 할 사안 자체가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우리는 특별히 우리 인원이 근무할만한 사안이나 필요성이 없어 직원이 올라갈 계획은 없다”고 설명햇다.


북측은 전날 경협협의사무소 북측 소장 명의로 12일부터 개성 경협협의사무소에서 사업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통보했었다.


통일부는 북측이 다시 개통하겠다고 통보해온 판문점 적십자채널 복원에 대해서도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북측으로부터 전화가 오면 우리 측 연락관이 전화를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북측이 일방적으로 채널을 끊었던 것을 재연결한다는 것 외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북측은 5.24조치에 반발해 경협협의사무소와 함께 판문점 적십자 연락채널을 차단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