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경협요원 철수 이틀째 상황 예의 주시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당국자들이 북 측의 요구에 따라 전원 철수한 지 이틀째인 28일 통일부는 차분하게 사태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8시 평소대로 차관 주재 간부회의를 진행하면서 상황 전반을 점검했으나 이번 사태에 대한 ‘즉각적인 대책’에 관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중 장관은 이날 간부들의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대통령 업무보고 후 남북관계 상황을 전반적으로 관리하고 이끌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책을 마련하라는 특별한 지시는 없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한 당국자는 “남측 당국자들이 철수해 일단 신변안전 문제가 해결된 만큼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면서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자연스럽게 당국자들이 다시 들어갈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차분하게 관망세에 들어간 당국의 분위기와는 달리 남북경협사무소가 개성공단에 있다보니 개성공단 관련 납품업체 등은 이번 사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사업지원단 관계자는 “입주업체들은 상황을 잘 알아 의연한데 납품업체들이 ‘별일 없느냐’ ‘큰일난 것 아니냐’고 걱정하고 있다는 것이 입주업체들의 이야기”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가 개성공단과 관련된 기구이고 경협사무소는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 간 다른 경협업무를 소관하는 곳이라는 점을 분명히 국민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27일 개성에서 철수한 남북경협사무소 당국자들은 통일부 청사에 있던 서울사무소 공간이 협소해 별도의 사무실을 마련, 업무를 시작하기로 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유선이나 팩스 등을 통해 개성 사무소에 남아 있는 민간인 근무자들에게 경협협의 와 관련한 서류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에 업무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