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폐쇄·철수 논의할 단계 아냐”

통일부는 8일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조치로 개성공단 폐쇄나 철수를 거론할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 폐쇄나 철수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부는 북한 상황 등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최우선으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 나간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대변인은 “현재 단계에서 ‘폐쇄’나 ‘철수’를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개성공단’이 북한의 자금줄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이번 수소폭탄 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공단 폐쇄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하지만 비정치적인 경협인 개성공단에는 민간 기업이 참여하고 있고 무엇보다 남북관계가 사실상 파탄 나는 최악의 상황이 초래될 수 있어 정부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일부는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보고한 ‘북한 4차 핵실험 대응 방향’을 통해서도 “개성공단 운영은 입주기업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관리하고 체류 인원은 국민 안전 등을 감안해 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8일 10시 현재 개성공단으로 입경한 남측 인원은 총 1081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