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중대 조치’ 결정된 것 없어”

북한이 개성공단 7차 당국 간 회담 제의에 응답을 하지 않은 경우, 정부가 ‘중대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통일부 관계자는 2일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우리 측 조치에 대해 결정된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일부 언론은 정부 고위 당국자가 “북한의 답변을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으며 결정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여러 가지 안(案)을 놓고 내주에 좀 더 검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정부가 ‘중대 결단’을 확정해 북측에 통보하려면 사실상 다음 주가 ‘데드라인’이라고 보도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원론적인 차원에서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문제 자체가 데드라인을 상정하고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측에 제7차 개성공단 남북 간 실무회담을 제의하는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전달했다. 정부는 전통문을 통해 이번 회담 제의가 마지막이며 개성공단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한 북한의 확약이 없을 경우 ‘중대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북한은 닷새째인 오늘(2일)까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