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외 모든 방북 잠정 보류”

정부는 19일 김정일 사망으로 인한 북한 내부 상황을 고려해 개성공단 지역을 제외한 민간 단체들의 모든 방북을 보류시킨다고 밝혔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당초 내일로 예정됐던 개성 만월대 유적관련 전문가 회의는 연기되며, 인도지원 등의 목적으로 방북하려던 계획도 보류되게 된다”면서 “개성 만월대 유적 복구·보존을 위한 인원 13명은 현재 개성공단 안에 있으며, 내일 복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황해북도 강남군에 대한 지원 모니터링을 위해 방북, 현재 평양에 체류 중인 북민협 관계자 10명도 예정대로 내일 귀환할 계획이다.


최 대변인은 “19일 통일부 차관 주재 긴급 간부회의를 갖고 북한동향과 대책을 논의했다”면서 “우선 북한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의 신변안전을 위해 개성공단 등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김정일 사망과 관련해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른 대응태세에 돌입했으며, 북한 내부상황을 예의 주시하기 위해 종합대책반과 상황실을 가동하고 있다. 종합대책반장은 김천식 통일부 차관이 맡고 상황실장은 김남식 통일정책실장이 담당하기로 했다.


특히 정부는 개성공단 지역에 있는 남측 근로자들의 신변안전을 위해 남북협력지구지원단과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인원으로 합동 상황반을 구성·운영하고 있고, 개성공단에서 현지상황실을 설치하는 등 긴급대응체제를 갖추고 있다.


오후 5시 현재 북한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인원은 총 717명으로 개성공단에 707명, 평양에 10명이 체류하고 있다.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은 오후 3시까지 정상적으로 생산활동을 하다가 북측의 요청으로 오후 3시경부터 조기 퇴근했으며, 북측은 20일 정상으로 출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정부가 김정일의 사망 사실을 언제 인지했느냐는 질문에 “정보에 관한 사항은 확인해주지 않는 것이 정부의 오랜 관행”이라고 답했다. 정부 차원의 대북 조의 표명과 조문단 파견과 관련해서는 “정부 부처간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